Home > 소비자보호 > 불법사금융 피해 상담 사례

불법사금융 피해 상담 사례

구분 급전대출
제목 신고해도 상관없다며 욕설과 폭언
첨부파일
작성자 소비자보호센터
등록일 2021-01-19
내용

<과거 상담 사례로 상한이자율 등이 현행 규정과 다를 수 있음>

 

 

□ 피해내용


김모씨(서울 거주, 20, 남성)

 

김모씨는 인터넷 카페를 통해 알게 된 사채업자에게 급전대출을 이용하였다. 

15만원을 입금 받으면 일주일 후 25만원으로 상환하는 조건이었다

 

김모씨는 약 한 달 동안 세 차례에 걸쳐 15만원씩 총 45만원을 지급받았으며

상환은 두 차례에 걸쳐 총 47만원을 납부하여 아직 상환금액이 남아있는 상황이었다.

 

상환 방식은 토스 어플의 ‘ATM 현금찾기기능을 통해 인증번호를 알려주면 

사채업자가 ATM기기를 이용하여 출금해가는 방식이었다.

 

김모씨는 이미 원금과 법정이자 이상으로 상환한 것을 알게 되어 사채업자에게 채무종결을 요청 했지만

사채업자는 김모씨에게 신고를 해도 상관없다며 욕설과 폭언을 하였다

김모씨는 다른 것은 참을 수 있어도 회사, 가족, 지인에게 연락하는 것은 감당하기 어렵다며 협회에 도움을 요청하였다.

 

 

□ 채무조정 진행 및 처리 결과

 

김모씨는 현재 무직(전기자동차 충전기 설치회사 현장기사)이며

사채용도는 생활비 명목으로 차용하였다 함

 

김모씨는 네이버 카페에서 대출상담을 받고 사채를 사용하였으며

금융권 채무는 신용회복위원회 개인워크아웃을 통해 변제 중이라 함

 

동 센터는 김모씨가 신청한 1건 외 

사채업자 1명과 거래한 대출내역을 제출받아 채무조정을 진행함

 

사채업자 2명은 동 센터의 채무조정을 수락

대출금 총액 94만원을 완납처리하기로 합의하여 종결함

이전 글 심장이 터질 것 같은 불안한 상태
다음 글 사채업자 회사 전화로 독촉 하여 자진퇴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