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소비자보호 > 불법사금융 피해 상담 사례

불법사금융 피해 상담 사례

구분 급전대출
제목 심장이 터질 것 같은 불안한 상태
첨부파일
작성자 소비자보호센터
등록일 2021-01-19
내용

<과거 상담 사례로 상한이자율 등이 현행 규정과 다를 수 있음>

 

 

□ 피해내용


박모씨(서울 거주, 20, 남성)

 

박모씨는 인터넷 대출직거래사이트를 통해 알게 된 OO대부라는 업체를 통해 대출을 받았다

70만원 대출이라고 했지만 수수료를 제하고 실제로 지급받은 금액은 65만원이었고

일주일 후에 100만원으로 상환해야하는 조건이었다

정식으로 등록된 대부업체인줄 알고 이용을 했지만 나중에 알고 보니 불법 사채업자였다.

 

박모씨는 일주일 후 상환을 하지 못했고

사채업자는 매주 연장비용을 납부해야 

수취해간 가족과 지인의 연락처로 연락을 하지 않는다고 경고하였다

박모씨는 어쩔 수 없이 연장비용을 수차례 지급하여 총 105만원을 지급하였지만

원금은 줄어들지 않았다.

 

박모씨는 경제적인 상황이 나빠져 경 팀장이라는 다른 사채업자를 통해 

급전대출을 받아 밀린 연장비용을 납부하였다

경 팀장에게는 40만원을 대출받아 

수수료 3만원을 제하고 37만원을 실수령하였고

4회 연장하여 연장비용으로 48만원을 납부하였다.

 

그 이후 박모씨는 또 다른 급전대출 업체를 통해 

27만원을 지급받았고 연장비용만으로 34만원을 납입하였다.

 

박모씨는 사채 때문에 하루하루 심장이 터질 것 같은 불안한 상태로 살고 있다며 

원금보다 많은 이자를 상환한 채무를 종결하고 싶어 협회에 도움을 요청하였다.

 

 

□ 채무조정 진행 및 처리 결과

 

박모씨는 컴퓨터 학원에서 상담업무 관련 일을 하고 있으며

사채용도는 생활비 명목으로 차용하였다 함

 

박모씨는 인터넷 대출직거래사이트를 통해 사채를 사용했으며

금융권 채무는 신용카드대금 연체 중이라고 함

 

동 센터는 박모씨가 사채업자 3명과 거래한 대출내역을 제출받아 

이자율 계산 및 채무조정을 진행하고자 했으나

장기 부재로 채무조정이 불가하여 자체 종결함

 

이전 글 코로나 사태로 인해 무급휴직 중이다
다음 글 신고해도 상관없다며 욕설과 폭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