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소비자보호 > 불법사금융 피해 상담 사례

불법사금융 피해 상담 사례

구분 급전대출
제목 살인적인 이자율, 욕설로 잠을 못 잔다
첨부파일
작성자 소비자보호센터
등록일 2021-01-19
내용

<과거 상담 사례로 상한이자율 등이 현행 규정과 다를 수 있음>

 

 

□ 피해내용


김모씨(서울 거주, 40, 여성)

 

김모씨는 유 대리라는 사채업자에게 대출을 받기로 하였으며

사채업자는 김모씨가 다니는 회사 앞으로 자동차를 타고 왔다.

 

차에 타니 50만원을 빌려 일주일 후 80만원으로 갚는 급전대출을 몇 번만 쓰면 

월변대출을 쓸 수 있게 해준다고 하였다

이자가 과도했지만 몇 번만 쓰면 월변대출을 받을 수 있겠다는 생각에 이용을 했다.

 

사채업자는 계약서에 원금을 80만원으로 기재하였고

김모씨의 지인, 가족, 친척 전화번호를 적어갔다

그렇게 같은 조건의 급전대출을 5추가로 이용하였지만 

회사 사정이 안 좋다며 월변대출을 해주지 않았다.

 

김모씨는 사채업자로부터 지급 받은 금액은 총 274만원이지만

상환한 금액은 409만원이라 이미 원금과 법정이자를 초과하여 납입하였음을 알게 되었다

 

하지만 사채업자는 지속적인 독촉 전화로 원금을 갚으라고 욕설을 했고

갚지 않으면 친척과 지인에게 전화해서 다 받아내겠다고 협박을 했다.

 

김모씨는 살인적인 이자율에 너무 힘이 들고 

사채업자의 욕설이 너무 무서워 잠을 제대로 들지도 못한다며 

협회에 채무조정을 요청하였다.

 

 

□ 채무조정 진행 및 처리 결과

 

김모씨는 일반 회사에 다니고 있으며

사채용도는 생활비 명목으로 차용하였다 함

 

김모씨는 금융권 채무를 연체하여 

신용회복위원회 프리워크아웃을 통해 채무조정금을 변제 중이라 함

 

김모씨는 동 센터에 채무조정 신청한 사채업자 이외 

사채업자 5명과 거래 중인데 미신청한 사채는 직접 채무조정을 진행한다고 함

 

동 센터는 김모씨에게 사채업자와 거래한 대출내역을 제출받아 채무조정을 진행하였으나 

사채업자가 채무조정 거부로 진행 불가함을 김모씨에게 안내함

 

김모씨는 사무실 근처에 경찰서가 있다며 해당 사채업자를 신고 접수하겠다고 하여 

동 센터는 신고방법에 대해 안내하고 본 채무조정을 종결함

이전 글 원금보다 훨씬 많은 금액 상환
다음 글 가족, 지인들에게 연락하겠다고 협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