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소비자보호 > 불법사금융 피해 상담 사례

불법사금융 피해 상담 사례

구분 급전대출
제목 개인정보로 협박하는 사채업자
첨부파일
작성자 소비자보호부
등록일 2023-01-05
내용

<과거 상담 사례로 상한이자율 등이 현행 규정과 다를 수 있음>

 

 

 

피해내용

 

 

홍모씨(충남 거주, 30, 남성)

 

홍모씨는 급하게 생활비 목적으로 대출을 받기 위해 대출 나라 사이트를 알아보던 중 담당자로부터 전화를 받아 대출을 진행하였다.

 

처음 사채업자 강팀장과 함께 집 근처에서 미팅하였다.

강팀장은 홍모씨의 주민등록등본, 주민등록초본, 가족관계증명서, 지인 연락처를 받아갔다.

 

원금 75만원에 대해서 차용증을 작성하고, 지장을 찍은 후

강팀장으로부터 선이자 35만원을 제외한 40만원을 지급 받았고 일주일 후 상환일에 75만원을 납입하기로 하였다.

 

일주일 후 홍모씨는 75만원을 상환 후 추가 대출로 50만원을 계좌로 받고 한 달 후 90만원을 계좌 이체로 납부하였다

홍모씨는 사정이 나아지지 않자 한번만 더 사용한다는 마음으로 추가 대출로 50만원을 받았으나

한 달이 지난 현재 90만원을 납입하기 어려워 협회로 채무 조정을 요청하였다.

 

 

 

채무조정 진행 및 처리 결과

 

 

 

홍모씨는 현재 연료 제조사에서 주임으로 근무하면서 생활비와 다른 사채 이자의 변제를 위해 사채를 사용했다고 함.

 

동 부서는 홍모씨가 제출한 대출 거래 내역을 근거로

이자율 계산한 결과 대출 상환 금액이 이미 원금을 초과하여 지급됨을 확인함.

 

동 부서는 사채업자가 거래 중인 대출금을 원납 처리하기로 합의한 사실을 확인하고 본 건을 종결 하였고

추가로 남은 사채 거래 건도 대출 거래 내역을 근거로 이자율 계산하여 종결 처리함

 

 

 

이전 글 죽어야만 끝나는 사채
다음 글 계속되는 협박과 욕설